자동차보험료, 올바르게 비교하여 선택하세요.

보험팁

중고등학교 때는 항상 겨울에 노스페이스 패딩을 입었습니다.
그 때는 미쉐린 캐릭터같이 생겨서 미쉐린이라고 부르기도 했는데 요즘에는 근육맨 패딩이라고 부르는 모양입니다.

 

유행은 돌고 돌아서 다시 이런 패딩이 유행하는 것인지 모르겠는데 불과 작년만 하더라도 롱패딩이 유행이었습니다.
사실 저는 키가 작기 때문에 그냥 패딩을 입어도 롱패딩이 됩니다.

 

롱패딩은 허벅지까지 가리기 때문에 보온면에서는 확실하지만 보통의 패딩만으로도 저는 충분히 따뜻하기 때문입니다.
롱패딩이 가격도 가격이고 제가 입을 때는 아마 종아리까지 가릴 것이기 때문에 저는 허리까지 오는 패딩만 입어도 충분합니다.

 

금융위에서는 정확한 기준 없이 과도하게 보험료를 징수한 보험사를 잡아내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금융당국은 2018년 하반기를 시작으로 모든 보험사에게 멋대로 사업비를 사용하거나 손해율을 적용합니다.
또한 보험료를 과하게 징수한지 여부를 살필것입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번 감리에서 보험사 사업비에 대한 책정기준을 보다 자세하게 살펴볼 것입니다.

저축성 상품이나 보장성 상품 등의 사업비 책정기준도 달라 그 차이를 이용해서 보험료를 더 받았는지 여부도 확인할 것입니다.

 

현재는 사업비가 마케팅이나 설계사의 수수료 비용 등으로 보험사마다 자율 적용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금융당국도 보험사가 사업비를 많이 쓴것에 대해서 제제할 이유가 없습니다.

하지만 보험료 인상에 대한 이유가 적절하지 않다면 이에 대해서 시정권고 대상에 포함될 것입니다.

상품 손해율도 낮은데 보험료 반영이 안됬다면 상세하게 문제점을 찾아 확인할 방침입니다.

 

실제 손해율이 100% 미만임에도 사업비를 올려 비용을 인상하는 방법으로 갱신 보험료가 인상되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민원이 증가한 암보험, 운전자보험 및 여행자보험 등 생활에 밀접한 상품을 대상으로 감리 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